메뉴 건너뛰기

명동 대성당 사이트 바로가기

세종로 성당 다음 카페

가톨릭교회기본교리서

  

3절 여섯째 계명: 간음해서는 안 된다.

 

487. 인간은 자기의 성적 정체성과 관련하여 어떤 임무를 지니는가?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심으로써, 남자와 여자에게 동등하게 인격적 품위를 부여하셨고, 그 인간성 안에 사랑과 일치의 소명을 심어 주셨다. 각기 인격 전체를 위한 고유한 성적 정체성이 지니는 중요성과 특수성, 상호 보완성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은 남녀 각자가 할 일이다.

 

488. 정결은 무엇인가?

정결은 성이 인격 안에 훌륭히 통합되는 것이다. 성은 인격 대 인격의 관계 안에서 정당한 방식으로 통합될 때 참으로 인간다운 성이 된다. 정결은 하나의 윤리덕이고, 하느님의 선물이며, 은총이고, 성령의 열매이기도 하다.

 

489. 정결의 덕은 무엇을 전제하는가?

정결은 자기 증여를 목적으로 하는 인간 자유의 표현으로서 자제력이 전제되어야 한다. 그런 목적을 달성하려면 통합적이고 영속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이는 점진적 성장의 단계 안에서 실현된다.

 

490. 정결의 삶을 도와주는 방편들은 무엇인가?

그 같은 도움의 방편들은 많다. 곧 하느님의 은총, 성사의 도움, 기도, 자의식, 다양한 상황의 적합한 금육, 윤리 덕행, 특히 이성이 정욕을 이끌도록 지향하는 절제 덕의 실행 등이 있다.

 

491. 모든 이는 어떤 식으로 정결의 생활에 불림을 받고 있는가?

모든 이는 정결의 모범이신 그리스도를 따름으로써 각자의 고유한 신분에 알맞게 정결한 생활을 하도록 요청받고 있다. 온전한 마음으로 하느님께 더 쉽게 전념하려는 훌륭한 방법으로서 동정이나 봉헌된 독신 생활을 하는 이들도 있다. 혼인한 사람들은 부부로서 정결을 지키도록 요청받고 있으며, 미혼자들은 금욕으로써 정결을 실천한다.

 

492. 정결을 거스르는 주요 죄들은 무엇인가?

고유한 대상의 특성에 따라 정결을 크게 어기는 죄들은 간음, 자위 행위, 사음, 포르노, 매매춘, 강간, 동성애 등이다. 이런 죄들은 음란 악습의 전형이다. 특히 아이들에게 저지르는 이 같은 행위들은 신체적이고 도덕적 온전성을 크게 거스르는 죄로 더욱 큰 해악이다.

 

493. 여섯째 계명은 간음해서는 안 된다.” 는 명령인데 왜 정결을 거스르는 모든 죄를 금하는가?

성경 본문의 십계명에 간음해서는 안 된다.” (탈출 20,14)고 기록되어 있다. 교회의 전통은 구약과 신약 성경의 통합된 윤리적인 가르침에 따라 여섯째 계명을 인간의 성을 거스르는 모든 죄를 총괄하는 것으로 이해한다.

 

494. 정결과 관련하여 시민 사회의 공권력이 지니는 임무는 무엇인가?

시민 사회의 공권력은 인간 존엄성의 존중을 촉진시키는 임무를 지니고 있으므로 정결을 북돋우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해야 하고, 아울러 적절한 법으로 무엇보다 특히 어린이들과 약자들을 보호하고자 정결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그 같은 범죄들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

 

495. ()이 지향하는 부부애의 선익은 무엇인가?

혼인성사로 성화된 세례 받은 사람들의 부부애의 선익은 일치, 신의, 불가해소성과 출산에 대한 열린 자세다.

 

496. 부부 행위는 어떤 의미를 지니는가?

부부 행위는 이중적인 의미, 곧 결합(부부의 상호 증여)과 출산(생명 전달에 대한 열린 자세)의 의미를 지닌다. 어느 누구도 부부 행위의 이 두 가지 의미 가운데 하나라도 제외함으로써 하느님께서 원하신 그들의 불가분의 관계를 파괴해서는 안 된다.

 

497. 출산 조절이 언제 도덕적인가?

책임 있는 부성과 모성의 한 측면을 표현하는 출산 조절은 도덕성의 객관적인 기준에 부합되어야 한다. 출산 조절은 이기주의에 속하지 않아야 하고, 외부적인 강요 없이 부부가 실행해야 한다. 신중한 동기와 도덕성의 객관적 기준에 맞는 방법, 곧 주기적인 절제와 불임 기간을 이용한 것이어야 한다.

 

498. 출산 조절의 부도덕한 방법들은 무엇인가?

직접적인 불임 수술이나 피임처럼, 부부 행위를 앞두고, 또는 행위 도중에, 또는 그 자연적인 결과의 진행 과정 중에 출산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거나 수단으로 하는 모든 행동은 근본적으로 악이다.

 

499. 인공 수정과 착상이 왜 부도덕한가?

부부가 서로를 내어 주는 행위에서 출산을 따로 분리시키는 기술은 부도덕하다. 기술이 인간의 기원과 운명을 지배하게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종(異種)의 인공 수정과 착상은 한 쌍의 부부와 무관한 사람을 개입시키는 기술을 이용함으로써, 자녀가 알고 있는 한 아버지와 한 어머니에게서 태어날 아기의 권리를 침해한다. 이 기술은 서로를 통하여 부모가 되는 부부의 배타적인 권리를 저버린다.

 

500. 자녀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자녀는 혼인의 가장 뛰어난 선물, 곧 하느님의 선물이다. 자녀를 가질 권리(예컨대, 대가를 치른 당연한 자녀)는 없다. 자녀를 가질 권리를 인정하면 자녀를 소유물로 보게 될 것이다. 자녀는 부모의 부부 행위가 맺는 결실이 되는 권리와, 또한 임신되는 순간부터 한 인간으로서 존중받을 권리를 가지고 있다.

 

501. 부부는 자녀가 없을 때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부부는 의학적인 모든 정당한 수단을 동원하고서도 자녀의 선물이 그들에게 베풀어지지 않았을 때, 입양하거나 타인에게 봉사함으로써 그들의 헌신을 드러낼 수 있다. 이렇게 하여 부부는 값진 영적 출산을 실현하는 것이다.

 

502. 혼인의 존엄을 모독하는 것은 무엇인가?

간음, 이혼, 일부다처제, 근친상간, 내연의 관계(동거, 축첩), 혼전 성행위 또는 혼인 생활 외의 성행위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10> : "열째 계명: 이웃의 재산을 탐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36
80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9> : "아홉째 계명: 너의 이웃의 아내를 탐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40
79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8> : "여덟째 계명: 거짓 증언을 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30
78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7> : "일곱째 계명: 도둑질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39
»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6> : "여섯째 계명: 간음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39
76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5> : "다섯째 계명: 살인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36
75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4> : "넷째 계명: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관리자 2018.04.22 36
74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3> : "셋째 계명: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하게 지켜라.“ 관리자 2018.04.22 30
73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2> : "둘째 계명: 주 너의 하느님의 이름을 부당하게 불러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37
72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2부 십계명 1> : "첫째 계명: 나는 주 너의 하느님이다. 너에게는 나 말고 다른 신이 있어서는 안 된다." 관리자 2018.04.22 48
71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12> : "하느님의 구원. 법과 은총-어머니요 스승인 교회“ 관리자 2018.04.22 25
70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12> : "하느님의 구원. 법과 은총-은총과 의화“ 관리자 2018.04.22 38
69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11> : "하느님의 구원. 법과 은총-도덕률“ 관리자 2018.04.22 35
68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10> : "인류공동체-사회 정의“ 관리자 2018.04.22 36
67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10> : "인류공동체-사회생활 참여“ 관리자 2018.04.22 38
66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9> : "인류공동체-인간과 사회“ 관리자 2018.04.22 35
65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8> : "죄“ 관리자 2018.04.22 29
64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7> : "덕“ 관리자 2018.04.22 39
63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6> : "양심“ 관리자 2018.04.22 36
62 <제3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1부 5> : "감정의 도덕성“ 관리자 2018.04.22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