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명동 대성당 사이트 바로가기

세종로 성당 다음 카페

가톨릭교회기본교리서


3절 셋째 계명: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하게 지켜라.

 

450. 왜 하느님께서는 안식일에 강복하고 그날을 거룩하게 하신 것인가?” (탈출 20,11)

안식일은 창조 사업의 이렛날에 쉬신 하느님의 안식을 기억하고, 이스라엘의 이집트 탈출과 하느님께서 당신 백성과 체결하신 계약도 기억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451. 예수님께서는 안식일과 관련하여 어떻게 말씀하셨는가?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의 거룩함을 잘 아셨으며 안식일에 대하여 권위 있게 해석을 내려 주신다.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은 아니다” (마르 2,27).

 

452. 어떤 이유에서 그리스도인들에게 안식일이 주일로 바뀌었는가?

주일이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날이기 때문이다. 주일은 주간 첫 날” (마르 16,2)로서 첫 창조를 상기시키며, 안식일 다음의 여덟째 날로서 이날은 그리스도의 부활과 더불어 시작된 새로운 창조를 가리킨다. 이로써 주일이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모든 날 중의 첫째 날, 모든 축일 중의 축일, 주님의 날이 되었다. 주일은 그리스도의 파스카를 통하여, 유다인들의 안식일의 영적인 참의미를 완성하고, 인간이 하느님 안에서 누릴 영원한 안식을 예고한다.

 

453. 어떻게 주일을 거룩하게 지내는가?

신자들은 주님의 성찬례에 참여하고, 하느님께 드려야 할 예배, 주님의 날에 맛보는 고유한 기쁨, 정신과 육체의 적당한 휴식 등을 방해하는 일이나 활동을 삼가면서 주일과 그 밖의 다른 의무 축일을 거룩하게 지낸다. 가정에서 필요하거나 사회에 큰 유익을 주는 일은 주일 휴식 규정의 적용을 면제하는 정당한 사유가 된다. 그렇더라도 정당한 면제 사유들을 핑계 삼아 신앙과 가정생활과 건강을 해치는 습관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454. 주일을 법정 공휴일로 정하는 것이 왜 중요한가?

모든 이가 그들의 가정, 문화와 사회, 종교 생활을 영위하기에 충분한 휴식과 여가를 누릴 수 있는 가능성이 주어져야 하고, 또 반성과 침묵, 교양과 묵상을 위한 시간, 특히 자선 활동과 병자나 노인들에게 봉사하는 데 헌신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2> : "거룩하신 삼위의 행위인 전례" 관리자 2018.03.11 39
40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1> : "성사의 경륜" 관리자 2018.03.11 37
3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2> : “아멘” 관리자 2018.02.25 51
3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1> : “영원한 삶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55
3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0> : “육신의 부활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68
3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9> : “죄의 용서를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50
3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8> : 마리아 - 그리스도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관리자 2018.02.25 45
3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7> :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58
3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6> : 그리스도 신자: 성직자, 평신도, 봉헌 생활자 관리자 2018.02.24 53
3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5> :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교회 관리자 2018.02.24 71
31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4> : 하느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몸, 성령의 성전인 교회 관리자 2018.02.24 54
30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3> :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를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66
2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2> : “성령을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40
2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1> : “그리로부터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관리자 2018.02.10 54
2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0> : “예수님께서는 하늘에 올라 전능하신 천주 성부 오른편에 앉으셨다” 관리자 2018.02.10 45
2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9> : “예수 그리스도께서 저승에 가시어 사흗날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고” 관리자 2018.02.10 57
2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8> : “예수 그리스도께서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고난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묻히셨다” 관리자 2018.02.10 50
2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7> :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께 잉태되어 나셨다” 관리자 2018.02.10 51
2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6> : “그 외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18.02.10 49
2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5> : 타락 관리자 2018.02.10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