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명동 대성당 사이트 바로가기

세종로 성당 다음 카페

가톨릭교회기본교리서

 

5절 양심


372. 양심은 무엇인가?

인간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양심은 선을 행하고 악을 피하라고 적절한 때에 인간에게 명령하는 이성의 판단이다. 양심을 통하여 인간은 자기가 하려는 행위나 이미 행한 행위의 도덕적 가치를 알 수 있다. 그 양심이 인간에게 그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해 주기 때문이다. 현명한 사람은, 양심에 귀 기울일 때에 그에게 말씀하시는 하느님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373. 인간의 존엄성은 양심과 관련하여 무엇을 내포하는가?

인간의 존엄성은 양심의 정직성을 내포한다. (곧 이성과 신법에 따라 정당하고 선한 것과 일치되어야 한다.) 인간의 존엄성 자체로 말미암아, 인간은 자기 양심을 거슬러 행동하도록 강요받아서도 안 되고, 특히 종교 문제와 공동선의 범위 안에서 양심에 따라 행동하는 데 방해를 받아서는 안 된다.

 

374. 양심이 바르고 진실하려면 어떻게 형성되어야 하는가?

바르고 진실한 양심은 교육을 통하여 또한 하느님의 말씀에 대한 이해와 교회의 가르침을 통하여 형성된다. 양심은 성령의 선물에 힘입어, 그리고 현명한 사람들의 조언으로 도움을 받는다. 나아가 기도와 양심 성찰도 도덕심의 형성에 크게 기여한다.

 

375. 양심은 늘 어떤 규칙을 따라야 하는가?

세 가지 일반적인 규칙이 있다. 첫째 선한 결과를 얻으려고 악을 행하는 것은 결코 허용될 수 없다는 것, 둘째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마태 7,12) 하는 황금률, 셋째 사랑은 항상 이웃과 그 양심에 대한 존중을 전제로 한다는 것이다. 비록 그 같은 존중이 객관적으로 악한 것을 선으로 받아들이는 것을 뜻하지 않더라도 그러하다.

 

376. 양심이 그릇된 판단을 할 수 있는가?

인간은 언제나 자기 양심의 확실한 판단을 따라야 하지만 그릇된 판단도 내릴 수 있다. 이러한 그릇된 판단이 개인적인 죄의 책임을 늘 면제해 주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고의가 아닌 무지로 말미암아 개인이 저지른 악에 대한 책임은 그에게 물을 수 없다. 그렇다고 해도 그런 행위는 여전히 객관적으로 악이다. 그러므로 자신의 잘못에서 양심을 바로잡도록 노력해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2> : "거룩하신 삼위의 행위인 전례" 관리자 2018.03.11 38
40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1> : "성사의 경륜" 관리자 2018.03.11 36
3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2> : “아멘” 관리자 2018.02.25 49
3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1> : “영원한 삶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53
3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0> : “육신의 부활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66
3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9> : “죄의 용서를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50
3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8> : 마리아 - 그리스도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관리자 2018.02.25 45
3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7> :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57
3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6> : 그리스도 신자: 성직자, 평신도, 봉헌 생활자 관리자 2018.02.24 52
3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5> :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교회 관리자 2018.02.24 66
31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4> : 하느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몸, 성령의 성전인 교회 관리자 2018.02.24 52
30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3> :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를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63
2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2> : “성령을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40
2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1> : “그리로부터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관리자 2018.02.10 53
2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0> : “예수님께서는 하늘에 올라 전능하신 천주 성부 오른편에 앉으셨다” 관리자 2018.02.10 45
2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9> : “예수 그리스도께서 저승에 가시어 사흗날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고” 관리자 2018.02.10 56
2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8> : “예수 그리스도께서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고난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묻히셨다” 관리자 2018.02.10 48
2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7> :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께 잉태되어 나셨다” 관리자 2018.02.10 47
2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6> : “그 외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18.02.10 49
2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5> : 타락 관리자 2018.02.10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