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명동 대성당 사이트 바로가기

세종로 성당 다음 카페

가톨릭교회기본교리서

10영원한 삶을 믿나이다

 

207. ‘영원한 삶은 무엇인가?

영원한 삶은 죽은 다음 곧바로 시작되는 삶이다. 이 삶은 끝이 없을 것이다. 각 사람은 산 이와 죽은 이들의 심판자이신 그리스도께 개별 심판(사심판)을 받게 될 것이며, 이는 최후 심판(공심판)에 의하여 확정될 것이다.

 

208. 개별 심판은 무엇인가?

개별 심판은 각자가 죽은 뒤 곧바로 자신의 행실과 믿음에 따라 그 불멸의 영혼이 하느님께 셈 바치는 심판이다. 그 결과는 즉각 또는 정화를 거친 다음, 하늘의 행복으로 들어가거나, 곧바로 지옥에서 영원한 벌을 받는 것이다.

 

209. “천국은 무엇을 뜻하는가?

천국은 결정적으로 가장 행복한 상태를 가리킨다. 하느님의 은총 속에서 죽고 더 이상의 정화가 필요 없는 사람들은 예수님과 마리아, 천사들과 성인들과 함께 모인다. 그러므로 그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마주하여” (1코린 13,12) 하느님을 바라보는 천상 교회를 형성하고, 그곳에서 그들은 성삼위와 사랑의 친교를 이루며 우리를 위하여 전구한다.

 

우리의 실체적이고 참된 생명은 성부께서 성자를 통하여 성령 안에서 모든 이에게 샘물처럼 부어 주시는 하늘의 선물입니다. 그분의 자비로써 우리 인간들에게 참으로 영원한 생명의 선물이 약속되었습니다.” -예루살렘의 성 치릴로

 

210. 연옥은 무엇인가?

연옥은 사람이 하느님의 사랑 안에서 죽어 영원한 구원을 보장받기는 하였지만, 하늘의 기쁨으로 들어가는 데 필요한 정화를 거쳐야 하는 상태이다.

 

211. 연옥 영혼이 정화되도록 어떻게 도울 수 있는가?

성인들의 통공에 힘입어, 지상에서 여전히 순례하고 있는 신자들은 연옥 영혼들을 위하여 위령기도, 특히 미사성제를 바치고, 자선과 대사와 보속 등을 통하여 그들을 도울 수 있다.

 

212. 지옥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지옥은 자유로운 선택으로 대죄(죽을죄) 중에 죽은 이들의 영원한 멸망의 상태를 말한다. 지옥의 주된 고통은, 인간이 창조된 목적이며 인간이 갈망하는 생명과 행복을 주시는 유일한 분이신 하느님과 영원히 단절되는 것이다. 그리스도께서는 이 영원한 지옥을 저주받은 자들아, 나에게서 떠나 …… 불 속으로 들어가라.” (마태 25,41)고 표현하셨다.

 

213. 지옥의 존재와 하느님의 무한한 선이 어떻게 양립할 수 있는가?

하느님께서는 모두 회개하기를 바라시고” (2베드 3,9), 인간을 자유롭고 책임 있는 존재로 창조하셨으면서도 그 결단을 존중하신다. 그러므로 죽는 순간까지 자신의 완전한 자유로 하느님의 자비로우신 사랑을 거부하며 대죄(죽을죄)를 짓고 끝까지 그것을 고집함으로써 스스로 하느님과의 친교를 단절시키는 것이다.

 

214. 최후 심판은 어떤 것인가?

최후 심판은 복된 삶, 또는 영원한 멸망에 대한 판결이다. 주 예수님께서 산 이와 죽은 이의 심판자로 재림하시어 당신 앞에 다시 함께 모인 의로운 이들이나 불의한 자들” (사도 24,15)에 대하여 심판을 내리실 것이다. 이 최후 심판으로 부활한 육신은, 그 영혼이 개별 심판 때 받은 대가에 참여하게 될 것이다.

 

215. 최후 심판은 언제 일어나는가?

최후 심판은 하느님만이 그 날짜와 시간을 알고 계시는 세상 끝 날에 일어날 것이다.

 

216. 새 하늘과 새 땅에 대한 희망은 무엇인가?

최후 심판이 있은 뒤에 부패의 사슬에서 벗어난 우주 자체도 새 하늘과 새 땅” (2베드 3,13)의 시작과 더불어 그리스도의 영광에 참여할 것이다. 그리하여 하느님 나라의 충만성, 하늘과 땅에 있는 만물을 그리스도 안에서 …… 한데 모으는” (에페 1,10) 하느님의 구원 계획이 결정적으로 실현될 것이다. 그때 하느님께서는 영원한 생명으로 모든 것 안에서 모든 것” (1코린 15,28)이 되실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2> : "거룩하신 삼위의 행위인 전례" 관리자 2018.03.11 25
40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1> : "성사의 경륜" 관리자 2018.03.11 27
3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2> : “아멘” 관리자 2018.02.25 38
»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1> : “영원한 삶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42
3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0> : “육신의 부활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41
3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9> : “죄의 용서를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9
3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8> : 마리아 - 그리스도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관리자 2018.02.25 38
3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7> :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41
3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6> : 그리스도 신자: 성직자, 평신도, 봉헌 생활자 관리자 2018.02.24 40
3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5> :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교회 관리자 2018.02.24 46
31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4> : 하느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몸, 성령의 성전인 교회 관리자 2018.02.24 29
30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3> :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를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39
2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2> : “성령을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29
2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1> : “그리로부터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관리자 2018.02.10 40
2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0> : “예수님께서는 하늘에 올라 전능하신 천주 성부 오른편에 앉으셨다” 관리자 2018.02.10 35
2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9> : “예수 그리스도께서 저승에 가시어 사흗날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고” 관리자 2018.02.10 41
2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8> : “예수 그리스도께서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고난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묻히셨다” 관리자 2018.02.10 35
2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7> :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께 잉태되어 나셨다” 관리자 2018.02.10 37
2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6> : “그 외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18.02.10 31
2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5> : 타락 관리자 2018.02.10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