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명동 대성당 사이트 바로가기

세종로 성당 다음 카페

가톨릭교회기본교리서

3절 하느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몸, 성령의 성전인 교회

 

153. 교회는 왜 하느님의 백성인가?

하느님께서는 사람들을 개별적으로가 아니라,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단일성 안에서 하나로 모으시어 하나의 백성이 되게 하심으로써 그들을 거룩하게 하시고 구원하기를 원하셨기에, 교회는 하느님의 백성이다.

 

154. 하느님 백성의 특성은 무엇인가?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과 세례로써 그 일원이 된 하느님의 백성은, 기원으로는 하느님 아버지를, 머리로는 그리스도를, 신분으로는 하느님의 자녀의 품위와 자유를, 법으로는 사랑의 새 계명을, 사명으로는 지상의 소금과 세상의 빛이 됨을, 목적으로는 이 땅에 이미 시작하신 하느님의 나라를 특성으로 삼고 있다.

 

155. 하느님의 백성은 어떤 의미로 사제, 예언자, 왕이신 그리스도의 세 직분에 동참하는가?

하느님의 백성은 세례를 받은 사람으로서 영적 희생을 바치고자 성령에 의하여 축성된 까닭에, 그리스도의 사제직에 참여한다. 이 백성은 초자연적 신앙 감각으로 믿음을 온전히 지키며 그 신앙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고 그리스도의 증인이 될 때, 그리스도의 예언자직에 참여한다. 하느님의 백성은 우주의 임금이시면서도 모든 이의 종이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특히 가난하고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봉사함으로써 그분의 왕직에 참여한다.

 

156. 교회는 어떻게 그리스도의 몸이 되는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는 성령을 통하여 신자들을 당신과 굳게 결합시키신다. 이렇게 그리스도를 믿는 이들은 무엇보다 먼저 성체성사 안에서 그리스도와 결속되는 까닭에 사랑 안에서 서로 하나 되는 것이다. 그들은 교회라는 한 몸을 형성하고, 그 단일성은 지체들의 다양성과 직무의 다양성 안에서 실현된다.

 

157. 누가 이 몸(교회)의 머리인가?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몸인 교회의 머리” (콜로 1,18)이시다. 교회는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안에서, 그리스도를 위하여 살아간다. 그리스도와 교회는 온전한 그리스도” (성 아우구스티노)를 이루며, “머리와 지체들은 말하자면 신비스러운 하나의 인격체이다” (성 토마스 데 아퀴노).

 

158. 교회는 왜 그리스도의 신부라 불리는가?

주님께서 당신을 신랑” (마르 2,19)으로 자처하시고 친히 영원한 계약을 통하여 교회를 당신과 결합시키심으로써, 당신의 교회를 사랑하셨다. 그리고 주님께서는 당신 피로 교회를 정화하시고 거룩하게 하시며” (에페 5,26), 교회를 하느님의 모든 자녀를 출산하는 어머니로 삼으심으로써 당신 자신을 내어 주셨다. ‘이라는 말은 머리와 지체들의 일치를 드러내는 반면, ‘신부라는 표현은 인격적 관계를 맺고 있는 둘의 구별을 부각시킨다.

 

159. 교회는 왜 성령의 성전이라 불리는가?

성령께서 교회인 신비체 안에, 곧 그 머리와 지체들 안에 계시기 때문이다. 나아가 성령께서는 하느님의 말씀과 성사들과 덕행과 은사들을 통하여 교회를 사랑 안에서 건설하신다.

 

성령께서 그리스도의 지체들,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와 맺으시는 관계는 우리의 정신, 곧 우리의 영혼이 우리의 육체와 가지는 관계와 같다.” -성 아우구스티노

 

160. 은사는 무엇인가?

은사는 성령의 특별한 은총으로서 인류의 선익과 세상의 필요를 위하여, 특히 교회의 건설을 위하여 각 개인들에게 주어진다. 이 은사의 식별은 교회 교도권의 책임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2> : "거룩하신 삼위의 행위인 전례" 관리자 2018.03.11 20
40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1> : "성사의 경륜" 관리자 2018.03.11 22
3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2> : “아멘” 관리자 2018.02.25 32
3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1> : “영원한 삶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6
3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0> : “육신의 부활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5
3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9> : “죄의 용서를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2
3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8> : 마리아 - 그리스도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관리자 2018.02.25 30
3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7> :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5
3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6> : 그리스도 신자: 성직자, 평신도, 봉헌 생활자 관리자 2018.02.24 32
3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5> :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교회 관리자 2018.02.24 40
»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4> : 하느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몸, 성령의 성전인 교회 관리자 2018.02.24 22
30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3> :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를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32
2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2> : “성령을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23
2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1> : “그리로부터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관리자 2018.02.10 32
2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0> : “예수님께서는 하늘에 올라 전능하신 천주 성부 오른편에 앉으셨다” 관리자 2018.02.10 29
2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9> : “예수 그리스도께서 저승에 가시어 사흗날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고” 관리자 2018.02.10 32
2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8> : “예수 그리스도께서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고난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묻히셨다” 관리자 2018.02.10 28
2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7> :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께 잉태되어 나셨다” 관리자 2018.02.10 28
2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6> : “그 외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18.02.10 27
2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5> : 타락 관리자 2018.02.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