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명동 대성당 사이트 바로가기

세종로 성당 다음 카페

가톨릭교회기본교리서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5> : 타락

2018.02.10 11:42

관리자 조회 수:28

73. 죄의 실재를 어떻게 이해하는가?

죄는 인간 역사 안에 현존한다. 원죄의 실재는 오로지 하느님 계시의 빛으로 밝혀지고, 무엇보다 죄가 많은 곳에 은총이 더 넘쳐흐르게 하신 모든 사람의 구세주 그리스도의 빛으로 밝혀진다.

 

74. 천사들의 타락은 어떤 것인가?

성경과 성전에서는 사탄과 마귀들을 본래 하느님께서 선하게 창조하신 천사였다고 표현하고 가르친다. 그들은 자유롭고 결정적인 선택으로 하느님과 그분의 나라를 거부하고 지옥을 생기게 하였기에 악이 되었다. 그리고 그들은 하느님에 대한 자신들의 반역에 인간을 끌어들이고자 애쓰지만, 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악마에 대한 확실한 승리를 단호하게 천명하신다.

 

75. 인간의 첫 범죄는 어떤 것인가?

악마에게 유혹을 받은 인간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창조주를 향한 신뢰가 죽게 버려두었으며, 하느님께 불순종함으로써 하느님 없이 하느님을 따르지 않고서 하느님처럼” (창세 3,5) 되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아담과 하와는 죄를 지음으로써, 곧바로 자기 자신뿐 아니라 그들의 모든 후손까지 원초적 은총인 거룩함과 의로움을 잃어버렸다.

 

76. 원죄란 무엇인가?

원죄 안에서 태어난 모든 사람의 원죄는 원초적 거룩함과 의로움을 상실한 상태이다. 원죄는 우리가 범한죄가 아니라 짊어진죄이며, 개인 행위가 아니라 탄생의 상태이다. 모든 인간이 하나의 근원에서 태어나므로 원죄는 모방이 아닌 번식으로 인간 본성과 함께 아담의 후손들에게 전달된다. 이 전달은 우리가 완전히 이해할 수 없는 하나의 신비이다.

 

77. 원죄는 어떤 다른 결과들을 가져왔는가?

원죄의 결과로 인간 본성이 온전히 타락한 것은 아니지만, 그 본연의 힘에 손상을 입고 무지와 고통과 죽음의 세력에 휘둘리며 죄에 기우는 것이다. 악으로 기우는 이 경향을 탐욕이라고 부른다.

 

78. 첫 범죄가 있은 다음에 하느님께서는 무엇을 하셨는가?

최초의 범죄가 있은 뒤에 세상에는 죄가 넘쳐 났지만,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죽음의 세력 아래에 버려두지 않으시고 오히려 신비로운 방식으로 원복음’ (原福音, 창세 3,15) 안에서 악을 이기고 인간이 타락에서 일어서게 하리라는 것을 약속하셨다. 이 약속이 구세주 메시아에 대한 첫 예고이다. 그래서 타락은 복된 탓이라 불리기까지 한다. 그것은 위대한 구세주를 얻게 되었기” (부활 성야의 부활 찬송)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2> : "거룩하신 삼위의 행위인 전례" 관리자 2018.03.11 20
40 <제2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1부 1> : "성사의 경륜" 관리자 2018.03.11 22
3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2> : “아멘” 관리자 2018.02.25 32
3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1> : “영원한 삶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6
3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20> : “육신의 부활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5
3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9> : “죄의 용서를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2
3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8> : 마리아 - 그리스도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관리자 2018.02.25 30
3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7> :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나이다 관리자 2018.02.25 35
3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6> : 그리스도 신자: 성직자, 평신도, 봉헌 생활자 관리자 2018.02.24 32
32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5> :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교회 관리자 2018.02.24 40
31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4> : 하느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몸, 성령의 성전인 교회 관리자 2018.02.24 22
30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3> :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를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32
29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2> : “성령을 믿으며” 관리자 2018.02.24 23
28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1> : “그리로부터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관리자 2018.02.10 32
27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10> : “예수님께서는 하늘에 올라 전능하신 천주 성부 오른편에 앉으셨다” 관리자 2018.02.10 29
26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9> : “예수 그리스도께서 저승에 가시어 사흗날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고” 관리자 2018.02.10 32
25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8> : “예수 그리스도께서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고난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묻히셨다” 관리자 2018.02.10 28
24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7> :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께 잉태되어 나셨다” 관리자 2018.02.10 28
23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6> : “그 외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18.02.10 27
» <제 1편 신앙고백 제2부 5> : 타락 관리자 2018.02.10 28